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여> 원주 전통시장 돕기 '한마음'
[앵커]
연초부터 원주지역 전통시장 두곳에서 잇따라 대형 화재가 발생하면서, 상인들이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화재 복구에는 앞으로도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어려움에 처한 시장 상인들을 돕기 위해 시민들이 조금씩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조기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지난 2일, 대형 화재로 상가 40여동이 불에 탄 원주 중앙시장입니다.

상가마다 불에 탄 집기들이 쌓여있고, 전기도 들어오지 않습니다.

[인터뷰]
"우선은 보상 문제가 굉장히 힘들고요. 그 다음에는 언제쯤 장사를 다시 시작할 수 있는지, 복구가 빨리 되는지, 이 문제를 굉장히 지금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불에 타지 않은 다른 상가들도 피해를 입은 건 마찬가지.

아동복을 판매하는 이 상점은 화재 연기가 옷에 배면서, 정상 판매가 어렵게 됐습니다.

화재로 원가에 옷을 내놓게 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세탁을 하면 냄새가 없어지니까 와서 사가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화재 전보다는 아니지만, 그냥 있을 때 보다는 찾아주시는데, 워낙 원가 이하로 파니까 손해보고 파는거죠 뭐."

시장 화재 이후 이용객이 줄자, 자발적으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도 늘고 있습니다.

지난 3일 화재가 발생한 전통시장 인근 만두골목 등 시장 곳곳에서 시민들이 점심 모임을 하며, 상인들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시장이 많이 어려울거라고 생각해서 이번에 여기서 밥을 먹음으로써 시장을 많이 살리자라는 생각을 해서 밥을 먹게 됐고, 앞으로 많이 올 계획입니다."

화재 피해를 입은 중앙시장 내 예술인들을 위해 공방이나 연습실을 무료로 빌려주겠다는 시민들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Stand-Up▶
"이와 함께, 전통시장의 노후된 시설 개선과 피해 상인 구제 등을 위한 정부와 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노력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G1뉴스 조기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