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많이 본 뉴스] 납품 비리 대응... '업무추진비' 투명성 제고
고성군의 사무용품 납품 비리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고성군이 업무 추진비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대책을 내놨습니다.

고성군은 운영비가 부족하지 않도록 군수의 업무 추진비를 각 실과에 재배정하고,
사용 부서와 집행 부서가 같게 해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앞서, 고성경찰서는 사무기기 납품 업체로부터 800만 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고성군청 7급 공무원 42살 박 모 씨를 구속하고, 군청 공무원 100여 명을 대상으로 소환 조사를 벌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