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동계.2/남>사후 활용은 아직도..
[앵커]
평창 동계올림픽 1년을 되짚어보는 기획 보도순서입니다.

성공적인 올림픽을 치러내며 한반도 평화의 물꼬를 텄다는 자부심이 있지만, 정작 강원도는 큰 부담에 직면해 있습니다.

바로, 경기장 사후 관리 문제 때문인데요,

올림픽 유치에 나설 때부터 국가 책임을 강조했던 정부가 이제는 뒷짐을 지고 있어, 강원도만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김기태기자입니다.

[리포터]
평창동계올림픽은 전 세계인들로부터 '역대 최고의 대회'라는 찬사를 받았지만,

올림픽 이후 강원도는 걱정거리가 늘었습니다.

특히 대회가 끝난지 1년이 지나도록 단 한발도 나가지 못한 사후활용 문제는 해법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전체 12개 경기장 가운데 아직까지 사후활용 방안을 찾지 못한 경기장은 모두 4곳.

복원과 존치 논란이 일고 있는 정선 알파인경기장을 제외하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과 하키센터, 올림픽슬라이딩센터 등 세 곳입니다.

스피드스케이팅장은 13억 8천만 원, 하키센터 14억 천만 원, 슬라이딩센터 12억 5천만 원 등 운영과정에서 연간 약 40억 원대의 적자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국가대표 훈련장으로 활용이 되고, 동계스포츠 발전을 위해서 활용될 시설이기에, 국가에서 최대한 많은 지원이 되도록 그런 요청을 저희가 계속하고 있고요.."



"평창 동계올림픽을 전후로 정부는 올림픽 시설에 대해서는 국가가 책임을 지겠다는 약속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무런 변화가 없습니다."

강원도는 하루가 급한데 정부는 '강 건너 불구경'입니다.

경기장 시설 운영에 대한 국비 지원 규모를 두고 관련 연구 용역이 끝나는 오는 6월 말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겁니다.

사후 관리 주체가 결정되지 않아 지원 근거가 없다거나, 다른 지역·다른 대회와의 형평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인터뷰]
"정부에서 여기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는 어떤 이유라는게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 정부에서 대폭적인 지원과 지지를, 예산 지원을 해줘야한다는 그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당시 IOC에 제출한 비드 파일에 경기장 등 올림픽 유산을 관리하겠다고 한 건 강원도고, 이를 보증한 건 대한민국 정부였습니다.
G1뉴스 김기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