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강령

G1 윤리강령 - G1 임직원은 공공의 재산인 전파를 허가받아 사용하는 방송사의 종사자로서 지역민에 대한 봉사과 언록분화 창달이라는 공적의무를 가진다. 도한 사회 환경에 대한 감시자로서 기본사명을 보다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직업윤리 의식을 가져야 한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고자 이를 방송 직업윤리의 초석으로 삼고자 한다.
제1장 방송가치
  1. 진실추구와 정확성
    G1에서 제작, 방송하는 프로그램은 진실추구와 정확성에 우선 가치를 둔다. 이를 위해 G1 보도, 제작 종사자는 방송 내용의 진실성을 높이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
  2. 독립성과 객관성
    G1의 보도, 제작 종사자들은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데 있어 독립적 판단을 바탕으로 충분하고 객관적인 사실 확인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3. 공정성과 다원성
    G1의 보도, 제작 종사자들은 프로그램을 공정하게 제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며, 기사의 보도나 프로그램 제작에 있어 가능한 다양한 의견이나 입장을 취재해 비중에 맞게 반영하도록 노력한다.
제2장 인권 및 프라이버시의 보호
G1의 보도, 제작 종사자들은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데 있어 인권보호를 위해 노력하며,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는 취재, 제작방식을 지양하고 사생활과 관련된 내용을 최대한 보호한다.
제3장 실천지침
  1. 정당한 취재 활동
    모든 취재자료는 정당한 방법으로 얻으며, 취재·제작 과정에서 상대방을 협박하거나 강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지 않도록 노력한다.
  2. 오보 정정 및 반론권 인정
    방송 내용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될 경우 곧바로 정정보도 또는 후속 보도를 통해 바로 잡으며, 방송 내용과 관련한 피해자 등의 반론권을 인정한다.
  3. 직무수행 및 정보 윤리 준수
    G1 임직원은 편성·보도·제작·기술·경영 등 업무 수행에 있어 부당한 요구나 청탁을 거부하며 지위를 이용한 청탁 또한 하지 않는다. 또한 특정인의 금전적 이익이나 손해, 위해를 목적으로 방송을 하지 않으며, 보도·제작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선물이나 접대는 받지 않는다.
    또한 취재·제작 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는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서만 사용하고, 취재·제작 과정에서 취득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하여 부동산·주식투자를 하지 않으며, 방송 제작과 관련 없는 자에게 관련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
  4. 대외적 윤리 준수
    지위를 이용해 직무관련자로부터 금전 또는 주식·채권 등 유가증권을 받지 않으며, 개인의 이익을 위해 회사와 신분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 직무관련자와 일체의 채권,채무 관계를 맺지 않는다.
제4장 강령 준수 등
  1. 교육
    G1 임직원들은 방송인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윤리강령을 준수한다. 윤리위원회는 윤리강령이 잘 준수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을 철저히 한다.
  2. 윤리위원회의 설치와 운영
    윤리강령의 준수와 위반 시 조치를 위해 노사공동으로 윤리위원회를 설치, 운영한다. 윤리위원회의 운영에 관한 사항은 별도의 규정을 둔다.
  3. 위반 시 조치
    윤리강령을 위반한 사안이 발생한 경우, 윤리위원장은 즉각 윤리위원회를 소집하고 조사 한다. 윤리위원장은 윤리강령에 저촉한 행위를 한 직원에 대해서는 인사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할 수 있다. 징계의 종류, 절차, 효력 등은 회사의 징계관련 규정이 정하는 바에 따른다.
부 칙
이 강령은 2008년 6월 10일부터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