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총선/춘천> '중진 의원이냐, 새 인물이냐' 관심
링크복사
[앵커]

[리포터]
3선에 도전하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국회의원의 수성 여부가 춘천 선거구의 최대 관전 포인트입니다.

당 대표 선거 등에 출마해 체급을 키워가며 도전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역에서 김 의원에 대한 평가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는 점이 3선 고지에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 민주당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을 발판 삼아 사상 첫 춘천 출신 국회의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동안 선거때마다 미세한 차이로 석패했던 경험과 광역.기초의회를 장악하고 있는 도내 정치 구도를 통해 분위기를 살려나가겠다는 전략입니다.

또 하나, 눈여겨볼 점은 춘천 분구 여부입니다.

춘천의 인구는 현재 28만 5천 700여 명으로, 28만명 기준인 현행 선거구 제도를 적용하면 분구가 가능합니다.

때문에 분구가 될 경우,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 후보자들의 출마 지역과 면면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선거제 개편에 대한 여야의 이견이 극명해 예측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선거전이 본격화되면, 지역 현안 해결에 한 목소리를 높일텐데,

후보의 입장과 당의 사정에 따라 선거 전략은 판이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1월 정부의 예타 면제 사업에 포함된 제 2경춘국도 건설 사업을 비롯한 현안 사업에 대해,
여당은 벌써부터 당 차원의 전폭적인 예산 지원을 약속하는 등 여당 프리미엄을 적극 활용하는 모양새입니다.

반면, 야당들은 정부 입김이 작용할 수 있는 굵직한 SOC 사업 추진보다는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과 '인물론'을 전면에 내세울 공산이 큽니다.



"여든 야든, 서로를 향한 심판론을 무기 삼아 지역 발전을 책임질 적임자임을 자처할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총선 시계는 이제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