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산불.6>밤새 사투..불길 속 돋보인 시민의식
  • 김아영 기자 (ayrep@g1tv.co.kr)
  • 작성일 : 2019년 04월 05일 조회수 : 287
링크복사
[앵커]
어젯밤, 불길이 삽시간에 시내를 덮치면서, 손을 쓸 수 없는 화재 현장이 많았습니다.

다들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대피하느라 정신없었을 텐데요,

그 와중에도 시민의식이 돋보이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취재진이 지나가려 하자, 한 무리의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위험하다며 진입을 막습니다.

이들은 다름 아닌 음식점 배달원들로, 혹시나 대피하지 못한 사람들이 있을까 구하러 왔던 찰나였습니다.



"노인 등 사람들 대피 못하는지 확인하려고 돌아다니고 있거든요.(리조트에 가려고 하셨다가, 못 들어가고 계신 거예요?)네, 그래서 다시 나가서 다른 곳에 있는지 돌아다니고 있거든요"

다른 입주민들은 다 대피했지만 다가오는 불길을 막기 위해 일부 주민들이 남아 빌라 건물에 물을 뿌리며 집을 지킵니다.

강풍 속에 재가 휘날려, 눈조차 제대로 뜨기 어렵지만, 힘든 싸움을 이어갑니다.



"주민들은 다 대피했고, 우리는 남아서 물이라도 뿌리면 좀 이제 덜 타지 않나"

불이 번지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현장을 찾아온 사람들도 있습니다.

팔을 걷어부치고, 맨손으로 나뭇가지 등을 들어, 사방으로 튀는 불씨를 잠재웁니다.



"(주민이세요?) 아뇨, 집은 멀어요. 불이 번지지 못하게 끄려고 왔죠."

뜬 눈으로 밤을 지샜던 이재민들을 위해, 하루동안 무상으로 음식을 제공하겠다는 식당 주인도 나타났습니다.

아름다운 기부에 동참하겠다며, 후원을 자처하는 시민들도 있습니다.



"계좌번호 달라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마음만이라도 감사하고, 정말 이런 분들이 있어서 행복해요."

화마가 시내를 에워싸고, 행정력이 마비된 가운데에서도, 남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사람들의 아름다운 시민 의식이 돋보였습니다.
G1뉴스 김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