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이동3> 삼척, 대한민국 수소 산업 선도
링크복사
[앵커]
남) 삼척 지역은 원자력 발전소 건립 문제로 오랜 시간 고민과 갈등을 거듭해 왔지만, 결국 주민 대다수의 의지가 관철돼 백지화됐습니다.

여) 그 대안으로 추진하는 게 수소 산업인데요, 정부의 강력한 추진 의지와 최적의 조건이 맞물려 있어서, 지역 발전의 새 동력이 될 전망입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터]
수소 산업은 생각보다 빠르게 굴러가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초 수소 경제를 선포했고,

뒤이어 강원도도 2025년까지 내다 본 수소 에너지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그 핵심이 바로 삼척입니다.

원자력 발전소가 취소돼 최적의 부지가 이미 확보돼 있고, 수소 생산의 원료가 될 LNG기지도 구축돼 있습니다.

이미 정부의 수소 산업 육성의 첫 단계인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 공모에 선정돼 투자를 약속받았습니다.

◀Stand-up▶
"강원도와 삼척시는 삼척 지역을 수소 기반 에너지 거점도시로 육성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짜 빠르게 추진하고 있습니다."

원전 해제 예정지인 근덕면 동막리와 부남리 일대를 거점 도시의 축으로 보고 일찌감치 연구 용역을 의뢰했습니다.

수소 산업 시설은 물론 대규모 신재생 에너지와 관련 산업단지, 친환경 리조트 등 연계 산업을 총망라한 구상입니다.

또 수소 차량 보급 촉진을 위한 조례 제정도 곧 절차를 밟고, 내후년까지는 수소 충전소 세 곳과 생산시설 한 곳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수소차의 민간 보급은 2023년까지 800대가 목표입니다.

이같은 수소 기반 에너지 거점도시 육성에 국비 780억 원을 포함해 1조 8천 억원이 투자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원전 해제 부지에 스마트 산업 단지를 조성하고 수소 연계 사업, 액체 수소 산업이라든가 수소 생산 시설을 유치하여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합니다."

2012년 지정돼 묶여 있는 원전 예정 구역도 이르면 다음달 말 쯤 해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삼척의 수소 산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G1뉴스 김도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