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 (DLP)<민선.3>'강원도행복청', 갈길 멀다
링크복사
[앵커]
민선 7기 일년을 맞아, 지자체와 의회, 교육청의 지난 1년을 점검해 보는 기획 보도 순서입니다.

강원도교육청은 전국 최초 무상급식에 이어 무상교복까지 추진하면서, 민병희 교육감의 '모두를 위한 교육' 정책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하지만, 교육계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학력 저하 논란은 여전히 극복해야 할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김기태기자입니다.

[리포터]
지난 2010년 취임한 민병희 교육감은 '모두를 위한 교육'을 모토로 무상급식을 추진했습니다.

학부모와 시민사회단체들은 환영의 뜻을 보였지만, 일선 시·군과 예산 규모, 분담 주체를 두고 마찰이 계속됐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부터 도내 유치원부터 초·중·고교 모든 학생들은 급식비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습니다.

출범 10년차를 맞는 내년부터는 무상교복 정책이 실현됩니다.

이미 관련 조례가 통과돼, 내년부터 81억 9천만 원을 투입해 도내 2만 7천 3백여명의 중·고교생들에게 교복비를 지원하게 됩니다.

[인터뷰]
"강원도가 교육 복지 부분에서 좀 선도적으로
나가다보면 강원도 학생들이 더 좋은 여건에서
공부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한 교실별 공기청정기 보급도 정부보다 한발 빨랐습니다.

이같은 학생과 교원 중심의 교육 정책들은 큰 호응을 얻었고, 강원도교육청을 '강원도행복청'으로 부를 수 있는 밑바탕이 됐습니다.



"하지만, 민병희교육감 취임 이후 계속되고 있는 학력 저하 논란은 남은 3년 동안 극복해 나가야 할 과제입니다."

강원도교육청은 지난해 국감에서도 기초학력 정책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하고도 최하위를 기록했다며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이들이 행복한 교육'을 만들겠다는 계획은 번번히 학업성취도 평가와 수능 결과를 기준으로 비판 받아왔습니다.

도교육청은 그러나 인간성 실현을 기반으로 한 행복 교육 실현 정책은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제는)고등학교의 변화까지 이뤄서 강원도가 명실공히 모든 학교가 즐거운 학교, 행복한 학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합니다."

입시라는 교육 현실 앞에서 강원도교육청이 앞으로 교육복지 실현과 학력향상을 두고 어떻게 균형감 있게 정책을 추진할 지 주목됩니다.
G1 뉴스 김기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