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지역네트워크] <네트워크>전 세계 흑두루미 1/3.. 천수만 집결
링크복사
[앵커]
따뜻한 곳에서 겨울을 나고 북상길에 오른 흑두루미들이 충남 태안의 천수만에 들렀습니다.

전 세계 흑두루미의 약 1/3 가량이 지금 천수만에 모였는데, 그야말로 장관입니다.

민방 네트워크, TJB 조상완 기자입니다.


[리포터]
천수만 넓은 들판 한가운데 흑두루미떼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천km가 훨씬 넘는 거리를 날아온 흑두루미들은 먹이를 찾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그 사이에도 쉬지않고 날아들어 금새 2천여마리는 족히 되보이는 대 무리를 이루었습니다.

하루에도 몇차례씩 장소를 옮겨가며 먹이를 찾는데, 그럴때마다 천수만 하늘은 두루미들의 군무로 장관을 연출합니다.



(흑두루미 울음소리 잠깐)

두루미들이 주로 밤에 찾는 무논에도 물을 마시고 잠시 휴식을 취하러 들렀습니다.

현재 천수만에 내려앉은 흑두루미는 약 5천여마리로 전 세계 만3천여마리의 1/3이 넘는 개체가 지금 이 곳에 모였습니다.

천수만이 흑두루미들의 주요 기착지가 된 것은
풍부한 먹이와 밤에 편히 쉴 수 있도록 무논을 조성해 놓은 덕분입니다.

[인터뷰]
"무논이 흑두루미들의 잠자리로서 활용이 되는 것으로 확인했으니까요, (내년에는) 겨울 동안 지속적으로 무논이 유지될 수 있고 면적도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무논이 일찍 만들어지면 한겨울에도 천수만에서 겨울을 나는 흑두루미들을 다시 볼 가능성도 높아집니다.

전남 순천만이 지역민이 힘을 합쳐 흑두루미의 세계적 월동지로 자리매김 한 것처럼 천수만의 여건도 충분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관,민, 환경운동가들이 같이 모여서 천수만에 보호구역을 만들어서 흑두루미들이 충분히 쉬고 갈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녁놀을 배경삼아 야간쉼터로 찾아드는 흑두루미들의 장관과 가끔씩 고라니와 어울려 장난을 치는 자연의 모습을 더 자주보기 위한 보호장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TJB 조상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