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지역네트워크] <민방네트워크>"지금이 꿀맛"..굴 수확 한창
링크복사
[앵커]
요즘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는 굴 수확이 한창인데요.

굴이 풍작을 이루면서 어민들이 모처럼 수확의 기쁨을 누리고 있습니다.
민방네트워크, KBC 박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바닷속에 잠겨 있는 양식줄을 끌어당기자 굴다발이 줄줄이 매달려 올라옵니다.

껍떼기 안에는 통통한 우윳빛 속살이 가득 들어차 있습니다.

올해 굴이 풍작을 맞으면서 어선 한 척당 하루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가한 300kg에 이릅니다.

[인터뷰]
"굴이 올해 잘 됐습니다. 총각때부터 양식을 했는데 이렇게 굴이 잘 된 적은 처음입니다. "

[리포터]
여수산 굴은 먹이생물이 풍부한 청정해역에서
자라기 때문에 최고의 품질을 자랑합니다.

겨울철 살이 통통하게 오른 굴은 지금이 가장 맛이 있을 때입니다.

부드러운 식감과 씹을수록 느껴지는 은은한 달콤함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주문이 쇄도하면서 어민들은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굴)택배 주문오는대로 팔고 수협에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2월, 3월까지 제일 맛이 있을 때입니다. "

[리포터]
전국 굴 생산량의 20%를 차지하는 여수 가막만.

◀S/ U▶
"청정해역 여수 앞바다에서 이뤄지는 굴 수확은 다음달 말까지 이어집니다.
kbc 박승현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