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G1논평] <논평>민선 7기 2년차..재도약 '기대'
  • 전종률 기자 (jrjeon@g1tv.co.kr)
  • 작성일 : 2019년 06월 30일 조회수 : 171
링크복사
[리포터]
민선 7기 단체장들이 취임한지 1년이 됐습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한 도지사와 시장.군수 모두 지역 발전을 위해 숨가쁘게 달려왔습니다.

내일부터는 2년차 임기를 맞게 되는데요.

강원도는 일부 단체장들의 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으로 지난 1년이 유례 없이 어수선했습니다.

민선 7기에 들어서도 이렇다할 진전이 없는 현안 사업들은 답답하기만 합니다.

-----------------------------------------

지난해 도내 지방선거 과정에서 시장.군수의 당적이 바뀐 지역은 모두 11곳입니다.

당적이 다른 일부 지역 국회의원과 단체장의 갈등은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올들어 도내 시장.군수 중 8명은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 당사자가 됐습니다.

현재 일부는 무죄 확정 가능성이 높지만, 이미 단체장직을 상실했거나, 위기 상황인 곳이 적지 않아 지역 사회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내년 4월 15일 국회의원 선거가 단체장 재보궐선거와 함께 치러지기 때문에, 이러다가 4.15 총선이 미니 지방선거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가 나오고 있습니다.

더 큰 걱정은 단체장 재판으로 인한 행정 공백과 조직 관리의 헛점입니다.

자치단체의 부실한 행정은 고스란히 주민 피해로 돌아오기 때문에, 공명정대한 공직사회 본연의 사명감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강원도가 조정 역할을 하거나, 속도를 붙여야할 지역별 현안사업도 적지 않습니다.

시공사 선정 문제로 또다시 난항을 겪고 있는 레고랜드와 알펜시아 리조트 매각, 가리왕산 복원, 동서고속철도 역사 입지,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도내 유치 등 민선 7기 2년차 현안이 즐비합니다.

-------------------------------------------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로 답보 상태인 강릉-제진간 동해북부선 연결에도 기대를 걸어봅니다.

철도가 연결되면 강원도는 명실공히 한반도의 중심이자 북방 진출의 관문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 열린 한미정상회담이 강원도 중심의 한반도 평화시대를 앞당기는 계기가 되려면, 무엇보다도 민선 7기 도내 자치단체의 단합된 의지가 중요합니다.

G1논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