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기동.5/DLP> 원주시, 설계변경 검토 제대로 했나
  • 박성준 기자 (yes@g1tv.co.kr)
  • 작성일 : 2019년 07월 10일 조회수 : 263
[앵커]
원주 기업도시 내 공사현장의 불법.부실공사 보도 오늘도 이어갑니다.

해당업체는 구조물 붕괴사고 이후, 불법 증축행위가 적발되자, 원주시로부터 설계변경 허가를 받아 다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추가로 부실시공이 확인되면서, 원주시의 설계 변경 허가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기동취재, 먼저 박성준 기자입니다.


[리포터]
지난 4월 19일 해당 공사 현장에서 구조물 붕괴 사고가 나자 원주시는 공사 중인 건물이 당초 3층에서 5층으로 불법 시공된 사실을 적발했습니다.

또 두달간의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시공사는 이 기간동안 원주시에 5층으로 설계변경을 신청했고,

원주시는 지난달 25일 허가를 내줬습니다.

원주시는 이 과정에서 설계업체로부터 건물 구조가 안전하다는 확인서를 받았고, 자체적으로 구조가 안전한지도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냥 구조사무실 믿고 (허가가) 나서 가는건데 한번 더 접근해서, 안전총괄과에 구조 계산 전문가한테 의뢰해서 구조 계산한 게 맞냐. 맞다고 해서 간거죠."

하지만, 공사 재개 일주일 만인 지난 2일 또다시 해당 현장에서 옥상부 처짐 사고가 발생한 겁니다.

원주시가 설계변경을 제대로 검토했는지 의문이 드는 이유입니다.

게다가 2차 사고가 난 것도, 또 해당 지점에 대한 보강 작업이 이뤄진 것도 사고 발생 일주일이 지난 뒤에야 파악했습니다.

결국, 설계변경 허가에서부터 공사 재개 과정까지 원주시가 제대로 관리 감독을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구조 안전 관련된 것은 구조기술사의 고유 권한이잖아요. 그래서 구조기술사에게 안전부분에 대한 부분을 검토해서 구조안전확인서를 제출해서 구조 관련된걸 확인한거예요."

구조물 붕괴 사고 이후, 설계변경을 거친 뒤에도 또다시 부실 시공이 드러나면서 원주시도 책임을 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G1뉴스 박성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