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많이 본 뉴스] <이동.1> 삼척 장미축제 내일 '개막'
[앵커]
남)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삼척 지역의 대표 축제로 성장한 삼척 장미축제가 더욱 풍성해진 모습으로 내일 개막합니다.

여) G1 8시 뉴스는 오늘 이곳 삼척 오십천 장미공원에서 축제 소식과 함께, 지역 현안을 집중 전해드립니다.

먼저, 화려한 장미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준비된 장미 축제를 최경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터]
형형색색의 장미꽃들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냅니다.

8만 4천여 ㎡에 이르는 공원 곳곳마다 장미가 군락을 이룹니다.

공원에 심은 장미만 222종 16만주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개막 전부터 상춘객들이 몰리면서 축제의 흥행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동료들이랑 같이 와서 보면서 이쁜 꽃을 보게 돼서 너무 너무 행복합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삼척 장미축제가, 오는 19일까지 닷새간 오십천 장미공원 일원에서 펼쳐집니다.

◀브릿지▶
"특히 올해는 새로운 체험 프로그램들이 대폭 확대 돼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입니다."

장미공원 일대 2.5㎞ 구간을 걷는 꽃길런 행사와 드론에서 꽃을 뿌리는 드론 플라워 샤워 행사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또 천만송이 장미 가요제와 로즈 뮤직 콘서트, 로즈 브런치 콘테스트 등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 행사가 마련됩니다.

장미를 직접 구매할 수 있는 마켓이 들어서고, 푸드트럭에서 세계 각국의 음식도 맛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야간에 장미공원을 둘러볼 수 있는 야간 콘텐츠, 또 풍성한 먹거리, 그 외에도 이벤트 체험부스와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오셔서 즐겨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

삼척시는 축제가 절정을 이루는 이번 주말 장미꽃들이 만개하기 시작해, 다음달 말까지 풍성한 꽃들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G1뉴스 최경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