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많이 본 뉴스] 삼척 흥전리사지 청동인장 출토
[앵커]
삼척시 흥전리에는 통일신라시대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절터가 남아 있습니다.

그동안 통일신라 시대 영동지역 불교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여러 유물이 발굴됐는데요.

이번에는 문헌으로만 확인되던 신라 승단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청동 인장 2점이 출토됐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최경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흥전리사지에서 통일신라시대 청동인장 두 점이 출토됐습니다.

모두 윗면에 끈을 매달 수 있도록 구멍이 뚫린 손잡이가 달렸고, 글자를 도드라지게 새긴 게 특징입니다.

길이 5.1㎝, 정사각형으로 만들어진 인장에 승단에서 사용된 도장을 뜻하는 '범웅관아지인'이라는 한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서체는 중국 당나라 관인과 유사한 구첩전의 초기 형태로 확인됐습니다.

또 다른 인장에 새겨진 기하문에는 불교를 대표하는 만(卍)자상이 선으로 연결됐습니다.

청동인장은 국내 인장사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신라에서 문헌으로만 확인됐던 승단 조직에 대한 실체적인 실증자료가 확인됐습니다. 이를 통해 신라의 국가경영과 승단 조직의 관련성을 알려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됩니다."

이번 발굴 조사에서는 건물지 내부에 큰 항아리 12점을 묻어 보관한 장고터가 도내 처음으로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항아리에는 사찰 음식 재료 등이 보관됐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브릿지▶
"그동안 주요 가람시설이 발견된 이곳에서 청동인장이 출토되면서 이름을 알 수 없는 이 절의 위세가 높았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입증됐습니다."

앞서 이곳에서는 3년 전 국통이 새겨진 비석조각과 화려한 장식의 깃발인 금동번이 발견됐고,

지난해에는 청동정병 2점과 대장경 비편 등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삼척시에서는 연차적으로 발굴 성과를 토대로 내년 2월에 학술대회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내년에는 학술대회를 토대로 한 사적 지정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최근 조사에서는 또 당초 알려진 통일신라 시대 말 이전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구가 발견 돼, 흥전리 사지의 창건 시기를 파악하는 열쇠가 될지 주목됩니다.
G1뉴스 최경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