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많이 본 뉴스] 올림픽 예산안 누락, 성공 개최 차질 우려
  • 전종률 기자 ()
  • 작성일 : 2017년 06월 18일 조회수 : 809
[리포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내년 6월 13일 치러지는 이번 선거는 도지사와 교육감, 시장, 군수, 도의원, 시.군의원을 선출합니다.

4년만에 실시되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부터 도내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자천타천 입지자는 물론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기 위한 각 정당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유권자들은 지역 발전을 위해 헌신할 일꾼을 찾아 보고, 정치권은 건강한 비전을 제시하는 정책 선거로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해야 겠습니다.

하지만 강원도는 내년 6월 지방선거에 앞서 2월 개막하는 동계올림픽 준비가 급선무입니다.

-----------------------------------------

당장 새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안에서 누락된 동계올림픽 예산 확보가 비상입니다.

올림픽 경관과 붐 조성을 위해 강원도가 요청한 677억원이 예산안 조정 과정에서 빠졌기 때문입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강원도를 방문해 국정 제1 과제로 꼽았던 국제 스포츠 이벤트입니다.

세계 평화와 화해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하는 동계올림픽은 성공 여부에 따라 개최국의 국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물론 새 정부의 첫 추경예산 편성의 주목적인 일자리 창출을 부정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청년 실업과 고령화시대 노인 일자리 부족 문제는 복지국가 실현을 위해 시급히 해결해야할 국가적 현안입니다.

정부의 추경예산안은 곧 국회에 제출돼 상임위원회별로 심의가 이뤄집니다.

도내 9명 국회의원은 물론 도 연고 국회의원들까지 합심해 누락된 예산을 살려내야 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은 강원도만의 현안이 아닙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스포츠축제라는 국가적 공감대가 형성돼야만 성공 개최를 기약할 수 있습니다.

다행히도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평창과 강릉을 방문해 올림픽 준비 상황을 점검했고,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도 관련 예산 확보를 적극 돕겠다고 밝혀 기대감을 갖게 됩니다.

동계올림픽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임명된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도 평창동계올림픽을 최우선으로 챙기겠다고 밝혔습니다.

노 차관은 출근 첫날 세종시 사무실이 아닌 국회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조형물 제막식에 먼저 참석하기까지 했습니다.

노태강 차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퇴직 당했다가 새 내각 차관으로 승진 복귀해 화제가 되고 있는 공직자입니다.

------------------------------------

그런데, 새 정부 첫 내각 신임 인사 얘기를 하다보니 강원도 소외론을 다시 꺼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새 내각에 강원도 출신 장관과 차관이 단 한명도 없습니다.

전국 인구 3%의 미약한 도세와 정치력, 인력풀의 한계를 십분 감안하더라도 도 출신 무장관.무차관은 실망감을 넘어 수모로까지 비쳐지고 있습니다.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이 폐막하고 석달 남짓 후면 새 정부와 여야 정치권의 대선 이후 1년 성과에 대한 평가를 표심에 담을 수 있는 지방선거가 실시됩니다.

동계올림픽 추경예산안 전액 삭감과 무장관.무차관의 소외 현실을 해소할 수 있는 정부의 전향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합니다.

G1논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