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강릉 폭우 실종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
링크복사
지난 15일 강릉에서 폭우에 휩쓸려 실종된 모자가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오늘(17일) 오전 6시 40분쯤 강릉시 왕산면 실종 추정 지점 540m 하류 계곡에서 37살 나모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에 나선 가족 등이 발견했습니다.

앞서, 나씨의 어머니 61살 조모씨는 어제 아침 7시 36분쯤 실종 추정 지점 2㎞ 하류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들 모자는 200㎜ 가까운 폭우가 내린 지난 15일 오후 2시 30분쯤 자신들이 운영하는 펜션 인근 계곡에서 평상을 치우는 등 비 피해를 살피기 위해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