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기동.2/단독/남>술 값 대납 업자, '특혜 의혹'
  • 김아영 기자 (ayrep@g1tv.co.kr)
  • 작성일 : 2018년 12월 06일 조회수 : 207
[앵커]
문제는 이 뿐 만이 아닙니다.

G1 취재결과, 공무원들의 술값을 대신 낸 지역업자가 양구군이 발주한 특정 사업을 사실상 독점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한 입찰 방식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해야 하지만, 쪼개기 계약을 해 한 업체만 밀어줬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어서, 김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터]
공무원들의 술값을 대신 내 준 사람은 양구지역에서 중장비 업체를 운영하는 A씨입니다.

A씨는 양구 쓰레기 매립장에서 쓰레기 위에 흙을 덮는 '복토' 작업에 참여해 왔습니다.

◀브릿지▶
"공무원들의 음식과 술 값을 대신 내 준 지역업자가 양구군으로부터 특혜를 받은 정황도 나오고 있습니다."

[리포터]
A씨가 해당 사업을 수년간 독점해 온 겁니다.

지난해와 올해까지 매립장 복토 사업에 모두 A씨가 운영하는 업체가 선정됐습니다.

지난 2010년부터도 몇 차례를 제외하면 대부분 A씨 업체가 해당 작업을 맡아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계약 방식도 문제입니다.

한차례 계약 당 A씨가 양구군으로부터 올린 매출은 300~400만원 가량입니다.

A씨가 지난해 5천만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 점을 감안하면, 한 해 열번 이상 복토 작업에 참여한 셈입니다.

같은 장소에서의 동일한 작업인데도, 쪼개서 여러번 계약을 한 겁니다.

관련법에 따라 경쟁 입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해야 하지만, 양구군은 이 업체와 계속 수의 계약해 온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양구군은 잘못됐다고 인정하면서도, 업무 특성상 숙달자를 선호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합니다.



"이 쓰레기라는 게 단단한 바닥이 아니기 때문에 일을 안 해 본 사람은 (중장비를 운전하다) 바로 전복돼요"

[리포터]
경찰은 A씨와 양구군 담당 공무원 간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등 추가 혐의 포착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입니다.
G1뉴스 김아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