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미래학교 감사결과, '총체적 부실 운영'
  • 백행원 기자 (gigs@g1tv.co.kr)
  • 작성일 : 2018년 09월 14일 조회수 : 118
[앵커]
강원도교육청이 오늘 특수학교인 태백 미래학교에 대한 감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알려졌던 교사의 학생 성폭행 뿐만 아니라 업무상 횡령과 합숙소 불법 운영 등 총체적 비리가 드러났습니다.

도교육청은 전문가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학교 정상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백행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터]
우선 장애 학생을 성폭행 한 교사에 대해서는 파면 처분,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면서도 신고하지 않은 교사는 중징계 처분을 학교 법인 홍이학원에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또 업무상 횡령을 저지른 직원에 대해 직위해제와 해임을 요구하는 등 7건의 신분상 처분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감사 중 확인된 부적정한 지출행위에 대해 1억 천728만원을 회수 처분했습니다.

부적정한 지출 사례로는 교사들이 방과 후 수업을 하지 않았는데도 강사비를 도교육청으로부터 지원받은 뒤 명절 휴가비나 관사 임대료 등으로 사용했고,

교직원의 호봉을 잘못 책정해 과다 지급한 일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법인업무 관련 출장에서는 학교 회계에서 출장비를 쓸 수 없습니다. 그런데 법인 업무를 보면서 700여만원의 출장비를 부당하게 집행했습니다."

또 교실 5칸을 개조해 학생 50명이 숙식하는 합숙소로 불법 운영해 온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강원도교육청은 학생들에게 돌아갈 숙식 경비 23억원도 학교가 썼던 의혹도 나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도교육청은 태백 미래학교의 공립전환과 함께 정상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전문가 지원단을 꾸려 교육과정 정상화 방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겠습니다. 특수교육지원센터 인권지원단을 운영하여 장애학생 인권보호와 안전교육을 강화하겠습니다."

◀브릿지▶
"하지만 도교육청이 그동안 실시했던 감사에서는 이런 사항들을 적발해내지 못한 만큼 부실감사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