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시각 주요 뉴스] 동해안 신규 화력발전 운명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탈핵 시대를 공식 선언하면서, 동시에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과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임기내 폐쇄 추진을 약속했습니다.

삼척원전 건설은 사실상 백지화됐고, 강릉과 삼척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은 중대기로에 놓였습니다.
최경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터]
문대통령이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등 탈핵 시대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7년간 이어졌던 삼척원전 건설 논란도 사실상 마침표를 찍게 됐습니다.

삼척시는 올해 안에 정부가 원전 예정구역 고시를 해제할 것으로 보고, 근덕면 부지를 신재생 에너지 단지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문대통령은 또 강릉 영동 1.2호기 등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의 임기내 폐쇄와,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의 전면 중단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사업 중단 발전소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브릿지▶
"강릉 에코파워와 삼척 포스파워 측은 정부의 건설 중단 대상에 포함되는지 여부가 아직 명확히 정해지지 않은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습니다."

두 곳 모두 현재까지 수천억원의 투자금이 발생한데다, 공정률도 10%를 넘겼다고 주장하고 있어, 손실 보전 문제 등이 여전히 논란의 대상입니다.



"정부에서 손해를 보전해준다든가, 나름대로 다 입장이 있기 때문에..소송도 갈 것인지 생각을 해봐야 하기 때문에 아직은 입장 정리된 것이 없다."

석탄화력발전소 건설반대 단체는 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는 반면에,

찬성 측 시민.사회단체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이 중단될 경우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앞으로도 실현이 안 되면 주민과 추진위원회에서는 끝까지 투쟁할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강릉과 삼척 등 이미 진행중인 신규 화력발전소의 경우 전면 중단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면서도,

원점에서 재검토가 이뤄지고 있다는 애매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G1뉴스 최경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