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광고안내
장애인 서비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책 '기대'
링크복사
[앵커]
제도권 학교를 다니지 않는 이른바 '학교 밖 청소년'들은 교육과 복지 등에서 소외를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자체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원주시의회가 학교 밖 청소년들도 일반 학생들처럼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조례안을 발의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조기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터]
원주시 청소년지원센터는 학교밖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인 꿈드림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제적, 퇴학 처분을 받거나 자퇴한 청소년, 미취학 청소년 등 연간 3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 중입니다.

◀Stand-Up▶
"매년 정부에서 1억 2천만원의 예산을 받고 있는데, 교사 3명의 인건비를 빼면, 정작 청소년을 위한 교육비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원주시로부터 지원받을 근거가 없다보니, 교사와 직원들이 각종 공모 사업을 통해, 겨우 교육비를 충당하고 있습니다.

원주에 있는 6개 대안학교도 자치단체의 별도 지원이 없어, 학교 밖 청소년들은 상대적으로 많은 비용을 내고 교육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그 아이들이 조금 더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면 참 좋을텐데, 제한된 예산 범위 안에서 지원을 받다보니까, 그런 부분들이 많이 한정돼 있어요."

원주시의회가 학교 밖 청소년들도 일반 학생들과 동일한 교육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조례안을 발의한 이유입니다.

조례안은 원주시가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지원 계획을 수립해 지원하고, 위기청소년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학교 밖 청소년의 인권을 보장하고, 이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현재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조례'를 시행하는 도내 자치단체는 극히 일부여서, 도내 전체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G1뉴스 조기현입니다.